종합뉴스

장묘

 
작성일 : 19-08-05 12:18
국민권익위, 세종 은하수공원 중도해지 및 반환기준 마련 권고
 글쓴이 : 한국장례신…
 
세.jpg

충남 계룡시에 거주하는 A(43)는 지난 5월 사망한 자신의 부인을 세종 은하수공원 봉안당에 안치했다. 몇 주 뒤 그가 다시 봉안함을 찾았을 때 자신도 몰랐던 위패가 들어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A(43)는 지난 5월 사망한 자신의 부인을 세종 은하수공원 봉안당에 안치했다. 몇 주 뒤 그가 다시 봉안함을 찾았을 때 자신도 몰랐던 위패가 들어가 있는 것을 발견했다.
 
확인 결과 부인의 가족이 위패를 안치했지만 A씨는 계약자인 자신에게 전혀 연락도 없이 봉안호가 개봉됐다는 불안함을 느끼고 공단 측에 이용 중단과 환불을 요구했다. 이에 공단 측은 실수를 인정했지만 환불 요구에 대해서는 조례 항목을 들며 거절했다.
 
세종 은하수공원이 봉안호 개봉에 대해 안일한 확인 절차 운영이 드러나면서 논란을 빚고 있다.
 
은하수 공원 담당자는 그동안 위패 봉안의 경우 신분증을 따로 확인하지 않고 허가해줬다. 큰 문제가 발생하지 않아 가볍게 생각한 점은 분명한 실수다. 이번 일을 계기로 위패도 계약자와 반드시 확인한 후 안치될 수 있도록 내부시스템을 개선했다고 답했다.
 
이밖에도 은하수공원은 봉안당 이용에 대한 중도해지와 사용료 반환 규정이 미비해 유족들의 불편이 이어지고 있는 상황이다.
국민권익위는 지난해 6월 자치단체에서 운영하는 봉안시설에 대해 중도해지와 사용료 반환규정 미비, 불명확한 화장시설 사용료 면제기준 등으로 불편을 호소하는 사례가 늘어나자 지방자치단체 장사시설 이용편의성 제고방안을 마련해 서울특별시 등 지방자치단체에 권고했다.
 
하지만 본지 확인결과 세종시의회에서는 아직 논의조차 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세종시의회 채평석 행정복지위원장은 조례개정에 대해서 아직 논의된바 없다. 그런 문제가 있었다면 공단 측과 확인하고 조례가 개정되도록 논의해보겠다고 밝혔다.
 
한편 세종 은하수공원은 지난 2017년부터 민간 위탁에서 시설관리공단으로 이전해 운영하고 있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04.169.76'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