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장묘

 
작성일 : 19-11-07 10:42
의정부시, 도심한복판 공동묘지 이전 탄력
 글쓴이 : 한국장례신…
 
의.jpg

경기도 의정부시 도심 한복판의 공설묘지 이전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
 
4일 시에 따르면 무연고 묘지 비율이 90%에 달해 관리에 어려움을 겪어오던 의정부시가 주민들의 지구단위계획 신청에 긍정적으로 검토하면서 탄력을 받을 전망이며, 추동공원과 주택가가 밀집한 용현동 일대 11512규모의 공설묘지가 일본강점기 때 조성돼 현재 300여기의 묘가 방치돼 있다.
 
지난해 시는 관리가 되지 않아 묘의 상당수가 봉분 흔적만 남아 흉몰스러운 모습으로 방치되고 봉분 사이에 각종 농작물을 심는 무단경작 마저 극성을 부리면서 연고자 찾기에 나섰다. 시는 명절 때마다 현수막을 내거는 등 홍보에 나섰지만 연고자가 나타나지 않았다.
 
지금까지 연고자가 파악된 묘는 27기 정도인 것으로 알려졌다. 주민들은 주거환경을 해친다는 이유로 1996년 첫 집단민원을 내고 2017년까지 모두 4차례에 걸쳐 묘지 이전을 요구했다.
 
그동안 주변에는 대단지 아파트와 다가구 주택, 학교, 사찰까지 들어서면서 묘지 이전에 대한 목소리는 더욱 커졌고 급기야 주민들은 '지구단위계획 주민제안'을 지난 7월 시에 접수했다.
 
주민이 지구단위계획을 제안하는 때에는 국공유지를 제외하고 제안지역 대상 토지 3분의2 이상에 해당하는 토지소유자의 동의를 구해야 한다.
 
주민들은 공설묘지를 포함한 이 일대 34000를 주거단지를 개발하겠다며 토지소유자 등 대상 주민 118(76%)의 동의를 얻어 조건을 갖췄다.
 
시는 이를 토대로 도시계획심의위원회 자문을 얻어 타당성을 검토한 뒤 상정할 예정이다.
 
시 관계자는 "주택가와 학교 바로 옆에 흉물스럽게 방치돼 이전을 고심하고 있던 차에 올해 초 주민들이 개발사업자의 협의를 거쳐 지구단위계획 주민제안을 신청했고 시는 묘지를 이전하는 전제조건으로 협의 중에 있다""도시계획심의위원회에 상정해 통과가 되면 부지를 수의계약으로 매각할 수 있고 이를 통해 입안과 개발이 가능해 진다"고 밝혔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18.205.176.85'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