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장묘

 
작성일 : 21-04-25 23:32
서울시, 근현대사 인물 잠든 망우리묘지에 열린 시민휴식공간 연말 개관
 글쓴이 : 한국장례신…
 

서울.jpg

한용운(애국지사), 안창호(애국지사), 방정환(아동문학가), 이중섭(화가) 등 50여 명의 근현대사 주요 인물들이 잠들어 있는 중랑구 망우리공원에 올 연말 ‘중랑 망우공간’이 개관한다.

 

서울시는 망우리공원 근현대사의 가치가 보존되고 문화가 함께 살아 숨 쉬는 공간이다. 공원 내 망우리시립묘지엔 한용운, 이중섭, 지석영 등 애국지사, 예술인 근현대사 50여명의 유명인들의 넋이 서려 있고, 이태원 무연분묘 합장비(유관순 열사의 합장 추정)가 있다.

 

망우리공원 입구에 있는 기존 망우리묘지관리사무소를 철거하고 연면적 1,247㎡, 지상 2층 규모의 ‘중랑 망우공간’을 조성한다고 밝혔다. 27일(월)에 첫 삽을 떠 올 연말까지 공사를 마무리한다는 목표다.

 

망우리공원엔 산책을 즐기는 시민부터 체험학습을 온 학생들, 성묘객들까지 연중 방문객들의 발길이 이어지고 있지만 공원 내 마땅히 쉴만한 공간이 없었다. 화장실도 기존 망우리묘지관리사무소 내 설치돼 있어 방문객들이 이용하는데 불편이 있었다.

 

‘중랑 망우공간’은 기존 시립묘지를 관리하는 망우리묘지관리사무소의 기능은 유지하면서, 지역주민과 방문객들이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시민편의시설을 조성하는데 주안점을 두고 건립된다. 시민들이 산책, 체험학습, 성묘, 교육, 전시관람 등을 위해 공원에 머무를 때 잠시 여유를 즐길 수 있도록 한다는 취지다.

 

1층엔 카페를 비롯해 쇼파와 테이블이 설치된 휴게공간, 수유실, 화장실이 조성된다. 꽃과 나무를 식재한 소규모 정원과 연못도 조성해 시민들이 건물 안에서도 자연의 경치를 느끼며 힐링할 수 있도록 한다.

 

2층엔 기존 망우리묘지관리사무소가 들어간다. 홍보·전시관을 비롯해 시민들이 상시 사용할 수 있는 교육실도 조성된다. 주변 경치를 조망할 수 있는 전망데크도 외부에 설치된다.

 

서울시는 ‘중랑 망우공간’ 건립으로 망우리공원이 공동묘지라는 부정적인 이미지가 개선되고, 역사문화를 느끼면서 휴식과 힐링하는 시민 친화공간으로 거듭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서울시는 공사에 따른 시민불편을 최소화하기 위해 관리 주체인 서울시설공단과 함께 공정별 상황과 명절 등 시기적 여건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공정별 공사시기를 맞출 예정이다.

 

또 시민들이 공사시기를 사전에 인지할 수 있도록 안내 현수막 등을 설치해 안내하고, 배너‧표지판 등을 통해 주차통제구간 정보를 제공해 시민들의 혼란을 방지한다.


김선순 서울시 복지정책실장은 “서울시는 공원 방문객과 지역주민, 성묘객들이 가장 필요로 했던 휴식처를 제공하기 위해 사업구상에 들어간 이후 지난 6년 간 준비 작업을 거쳐 올해 그 결실을 맺게 됐다”며 “‘중랑 망우공간’이 쉼과 역사문화를 함께 누릴 수 있는 열린 시민 문화공간으로 조성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28.52.223'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