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상조

상단내용12
 
작성일 : 19-09-06 10:13
공정위 한국·대한상조협회‘통합 없이 승인 없다’ 입장 정리
 글쓴이 : 한국장례신…
 
상.jpg

상조업계를 대변할 협회 설립 추진이 변곡점을 맞고 있다. 보람상조가 주축이 된 대한상조산업협회(대상협) 추진위원회와 프리드라이프가 주도하는 한국상조산업협회(한상협)가 공식 활동을 선언하면서 회원사 모집에 경쟁적으로 뛰어들었던 두 달 전 모습과 달리 현재는 두 단체 모두 소강상태에서 장기전을 준비하는 모양새다. 공정거래위원회에서는 양 협회의 통합 없이 개별 승인은 없다는 입장을 정한 상태라 상조협회 설립은 이번에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회의론이 나온다.
. 보람상조가 주축이 된 대한상조산업협회(대상협) 추진위원회와 프리드라이프가 주도하는 한국상조산업협회(한상협)가 공식 활동을 선언하면서 회원사 모집에 경쟁적으로 뛰어들었던 두 달 전 모습과 달리 현재는 두 단체 모두 소강상태에서 장기전을 준비하는 모양새다. 공정거래위원회에서는 양 협회의 통합 없이 개별 승인은 없다는 입장을 정한 상태라 상조협회 설립은 이번에도 쉽지 않을 것이라는 회의론이 나온다.
 
대상협 추진위의 발기인 대회와 한상협 창립총회가 동시에 열린 지난 74일과 비교했을 때 가장 크게 달라진 점은 협회를 바라보는 시각이다. 당시는 상위 상조업체가 많이 포함해 상조업계 전체 선수금의 절반에 가까웠던 한상협이 분위기를 주도하면서 출연금 납부까지 순조롭게 진행됐다. 선수금 비중이 30% 수준이었던 대상협도 공격적으로 회원사 늘리기에 나서며 경쟁하는 분위기였다. 일각에서는 한상협이 상위 상조업체들을 중심으로 협회 활동을 추진하면 결국 대표성을 인정받고 무게중심을 잡게 되지 않겠냐는 시각도 있었지만, 공정위가 통합 없이 승인 없다는 입장을 사실상 정리한 상황이라 한상협이 주도하는 그림이 만들어지기 힘들어졌다.
 
업계 12위 업체인 프리드라이프와 보람상조가 극적으로 합의하면 통합 상조협회를 추진할 수 있겠지만, 현실적으로 가능성은 크지 않다.
 
한 상조업계 관계자는 프리드와 보람이 통합해 협회를 만들기는 힘들 거다. 합의가 가능했다면 지금까지 왜 협회를 못 만들었겠냐각 회사에서 세대교체가 있지 않은 이상 통합은 기대하기 어려운 시나리오다고 비관했다.
 

 
 
 


상단내용12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04.175.38'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