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상조

상단내용12
 
작성일 : 20-06-22 15:08
고령층 대상으로 홍보관 상조서비스 관련 피해 가장 많아
 글쓴이 : 한국장례신…
 
최근 홍보관 등을 이용해 건강용품 등을 판매한 불법 방문판매업체를 통해 코로나19 확진자가 집단적으로 발생하면서 당국은 방판업체 홍보관 등 상술과 관련한 소비자 피해예방주의보를 발령했다.
 
11일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최근 3년간(2017~2019) 1372 소비자상담센터에 접수된 홍보관 상술 관련 소비자상담은 총 4963건이었으며 이 중 한국소비자원에 피해구제를 신청한 사례는 총 330건으로 매년 소비자 피해가 지속해서 발생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방문판매를 포함한 직접판매 분야는 집합 교육, 홍보관 운영 등 대면접촉을 주된 영업 수단으로 하므로 감염병에 취약한 특성이 있다. 특히 불법 방문판매업체의 경우, ‘떴다방등을 통해 단기간에 고객을 유인한 후 잠적하므로 감염 경로를 명확히 확인할 수 없는 환자를 양산하고 소비자 보호에도 취약하다.
 
특히 피해구제 사건 중 신청인 연령이 확인된 327건을 분석한 결과, 30대가 27.8%(91)로 가장 많았고 이어서 60대 이상 고령 소비자가 25.1%(82)로 뒤를 이었다.
 
피해구제가 신청된 330건의 피해유형을 분석한 결과 홍보관에서 충동적으로 체결한 계약을 해지하고 대금환급을 요구했으나 사업자가 거절하는 등의 계약해지관련 사례가 44.8%(148)로 가장 많았고, ‘계약불이행’ 15.5%(51), ‘부당행위’ 12.4%(41) 순이었다.
 
홍보관 상술의 경우 사업장을 단기 대여해 물건을 판매하고 잠적해 주소지가 명확하지 않거나 주소지를 계약서에 기재하지 않은 경우가 많아 계약해지 시 어려움이 있다.
 
상조서비스 관련 피해 가장 많아
 
홍보관 상술로 피해가 가장 많았던 품목은 상조서비스(60)로 나타났으며 이어 투자서비스(44), 이동통신서비스(43) 순이었다. 과거 건강식품에 국한됐던 피해품목이 최근 다양한 서비스까지 확대됐다.
 
한국소비자원과 공정거래위원회는 어르신, 기저질환자 등 고위험군 소비자들에게 밀폐된 장소에서 밀첩하게 접촉이 이루어지는 시설의 방문을 가급적 자제해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불가피하게 홍보관을 통해 제품을 구입할 경우 계약 체결 시 약정내용을 입증할 수 있는 자료를 확보하고 해지를 원할 경우 방문판매 등에 관한 법률에 따라 14일 이내 청약철회가 가능하므로 사업자에게 내용증명 우편으로 통보할 것으로 당부했다.
 

 
   
 


상단내용12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29.119.29'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