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화장장

 
작성일 : 21-02-22 21:22
가평군 공동화장장 후보 3곳 탈락·철회·부적합
 글쓴이 : 한국장례신…
 

가.jpg

경기 가평군이 심혈을 기울여 추진한 공동화장장 건립이 무산될 위기다.

 

지역 주민들의 찬·반 논란에 이어 유치신청을 한 마을 3곳 모두 입지 조건 등을 충족하지 못했기 때문이다.

 

현재로썬 김성기 군수가 내건 공약이 임기 내 첫 삽을 뜰지도 불투명한 상태다. 지역 민심이 시큰둥해서다.

 

21일 군에 따르면 지난해 5월 군은 남양주·포천시와 함께 공동화장장 건립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뒤늦게 구리시도 참여했다.

 

화장장을 가평에 건립하는 대신 나머지 3개 시가 사업비를 더 많이 내기로 했다. 2026년 3월 개장이 목표다.

 

화장장은 30만㎡에 화장로 10기 내외의 봉안시설, 자연장지, 장례식장, 부대시설 등이 들어선다. 사업비는 1100억원으로 추산됐다.

 

건립지역에는 120억원 규모의 지원사업과 함께 장례식장, 식당, 매점 등 수익시설 운영권을 줄 예정이다. 또 화장수수료도 면제해 준다.

 

군은 지난해 11월6일∼12월25일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건립지를 공개 모집했다.

 

가평읍 개곡2리·복장리, 상면 봉수리 등 마을 3곳이 유치 신청서를 냈다.

 

그러나 봉수리는 세대수 70% 이상의 동의를 얻지 못해 서류심사에서 탈락했고, 복장리는 주민들의 반대가 심해 신청을 철회했다.

 

결국 개곡2리만 남았다. 이 마을은 입지 타당성 용역과 현장 조사 등의 과정을 통과하면 최종 건립지로 결정된다.

 

그런데 문제가 여럿 있다. 이 지역은 산림·수변보호구역인데다 산지 경사도 등의 문제로 부지 면적이 축소될 것이란 우려가 컸다.

 

실제 지난 18일 열린 입지 타당성 용역과 현장 답사 결과에서 부적합하다는 의견이 나왔다. 이날 장사시설건립추진자문위원 12명 전원이 내린 결정이다.

 

위원들은 산림·수변보호구역을 제외하면 부지가 협소한 데다 경사도가 심해 도로개설에 540억원의 비용이 발생한다는 이유를 들어 반대의견을 냈다.

 

상황이 이러자 군은 당황했다. 지난 2006년 봉수리에 광역장사시설을 추진했다가 주민들의 반대로 무산된 데 이어 또다시 난관에 부딪혔기 때문이다.

 

유치신청을 재공고할지도 고민이 크다. 앞서 지난 1일 군의회는 인천일보 보도(2월1일자 2면)와 관련해 집행부에 재공고 의견을 묻자 “재공고는 집행부의 공식적인 의견이 아니다”라고 답변했다.

 

심지어 전임 담당과장은 군의회 업무보고 때 여건이 안될 경우 재공고는 하지 않겠다는 의견을 낸 바 있다.

 

문제는 또 있다. 주민들의 반대 목소리가 심상치 않다는 점이다. 봉수리 마을은 거리 곳곳에 '다시는 장사시설 후보지 신청 절대 하지 말자' 등의 반대 현수막을 내걸었다.

 

봉수리 주민 A(57)씨는 “2006년 당시 화장장 건립으로 마을 전체가 시끄러웠다”며 “이번에도 주민들이 찬·반으로 나뉘어 갈등이 심하다. 이러다 동네에서 이웃 간 분쟁만 생길 것 같다”고 우려했다.

 

군 관계자는 “개곡2리는 용역 결과 등 입지 조건이 맞지 않아 부적합하다는 결론이 나왔다”며 “군민들은 장사시설이 필요하다고 공감한다. 군수님 의지도 강하다. 조만간 재공고할지 군수님 의견을 듣고 결정하겠다”고 했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28.52.223'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