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화장장

 
작성일 : 21-05-15 17:01
가평종합장사시설 재공모 단독 신청 '이곡1리' 1차 관문 통과
 글쓴이 : 한국장례신…
 

경기도 화성시에 이어 가평군에도 이웃 지자체들이 함께 사용하는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이 들어설지 관심이 쏠린다. 한 차례 무산됐다 추진된 사업부지 재공모에 가평군 마을 1곳이 신청했만 입지타당성 검증과 지역주민 반발 등 넘어야 할 산이 적지 않다. 자체 화장장 건립에 나선 이천시와 양평군도 인접 지자체와 지역주민 반발로 진통을 겪고 있다.

 

12일 가평군에 따르면 남양주·구리·포천시와 공동 건립하는 가칭 '가평군 공동형 종합장사시설' 후보지 공개모집 재공고 결과 북면 이곡1리 1곳이 신청했다.

 

가평군은 이곡1리 입지신청지역을 대상으로 현장조사와 입지타당성 조사용역 등을 거쳐 7월쯤 가평군 장사시설건립추진 자문위원회(자문위)에서 최종 입지를 결정할 계획이다. 후보지가 결정되면 9월중 사업참여 4개 시·군 공동투자협약서를 체결하고 가평군 공동형종합장사시설 유치지역 주민지원기금설치 및 운용조례를 제정한다.

 

앞서 가평군은 공모를 통해 후보지로 가평읍 개곡2리를 결정했으나 시설조성 가능 면적이 모자라 자문위에서 부적격 판단을 받은 바 있다.

 

이 공동형 종합장사시설은 가평군과 남양주·구리·포천시가 함께 사용하게 된다. 이들 시·군은 1100억원을 들여 30만㎡ 부지에 화장로 10기 내외, 봉안시설, 자연장지, 장례식장, 부대시설 등을 조성할 계획이다. 앞서 이들 시·군은 지난해 5월과 9월 양해각서를 체결, 화장장을 가평에 건립하는 대신 나머지 3곳이 사업비를 더 부담하기로 했다.

 

장사시설 건립지역에는 다양한 혜택을 준다. 해당지역에 120억원 규모의 사업을 지원하고 장례식장 식당 매점 등 수익시설 운영권도 줄 예정이다. 주변지역에도 280억원 규모의 지원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하지만 사업이 계획대로 추진될 수 있을지는 아직 미지수다. 재공고 기간 중 유치를 희망하는 8개 마을이 순회설명회를 요청하는 등 관심을 보였지만 유치반대 주민들의 반발로 마을총회가 무산돼 신청을 포기하는 마을이 속출했다. 가평군 관계자는 "해당지역은 물론 주변지역에 다양한 인센티브를 주지만 앞서 공동형 장사시설을 추진했던 화성시 등 타 지역처럼 인근 주민들의 반발도 만만치 않을 것"이라며 "반대 주민들을 설득하는 게 관건"이라고 말했다.

 

실제 화성시와 부천·안양·시흥·안산·광명시가 공동으로 추진한 '함백산 추모공원' 역시 인근지역 주민 반발에 부딪혀 차질을 빚었다. 서수원지역 주민들이 환경오염 등을 이유로 행정소송까지 제기했지만 법원이 이를 기각하면서 정상적인 사업 추진이 가능했다. 이런 이유로 당초 계획보다 3년 늦은 지난달 준공, 오는 7월 개원을 앞두고 있다.

 

현재 자체 화장장 건립을 추진 중인 이천시와 양평군도 부지 선정까지 마쳤지만 인근 지자체 및 주민 반발로 진통을 겪고 있다. 이천시의 경우 화장장 건립 후보지에 인접한 여주시가 반대하는 가운데 최근 엄태준 시장을 상대로 주민소환까지 추진되고 있다. 양평군도 용문면 삼성2리를 화장장 후보지로 선정했지만 인접 마을 주민들이 화장장반대추진위를 꾸려 반대운동에 나서고 있다.

 

가평군 관계자는 "화장률이 90%가 넘지만 경기 남부에 비해 북부에는 화장시설이 없어 강원도 등으로 가야하는 불편을 겪고 있다"며 "이웃 지자체와 비용 공동부담, 과감한 인센티브 제공 등 화성시 사례를 벤치마킹해 사업이 성공적으로 추진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28.52.223'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