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해외

 
작성일 : 19-04-23 07:16
중국 지방 정부 묘지와 관(棺)을 둘러싼 주민 갈등
 글쓴이 : 한국장례신…
 

중국 각지에서 묘지와 관(棺)을 둘러싼 지방 정부와 주민 간의 갈등이 속출하고 있다. 지방 정부가 "땅이 부족하다"는 이유로 농지 근처 무덤을 강제로 철거할 뿐만 아니라 집집마다 노인들이 보관 중인 관도 강제로 빼앗고 있기 때문이다.

 

이달 초 중국 톈진(天津)시 정부는 "농경지 부근에 있는 무덤을 이달 내로 모두 제거하라"는 지침을 내리고 유족 동의 없이 묘비를 부수고 묘를 파헤치고 있다고 파이낸셜타임스(FT)가 최근 보도했다. 장쑤(江蘇)성 징장(靖江)시 당국도 지난달부터 굴착기를 동원해 묘를 파내고 봉분(封墳)을 없애 농지로 바꾸고 있다. FT는 "대성통곡하다 혼절한 유족들에게 시 정부는 달랑 200위안(약 3만4000원)의 보상비를 쥐여준다"고 전했다.

 

강제로 묘를 철거하는 건 지난해 1월부터 시작된 '매장 제로(0)' 정책의 일환이다. '중국에서 매년 1000만명 이상이 사망해 묘지 자체가 부족하니 오는 2020년까지 모든 장례를 화장(火葬)으로 바꾸겠다'는 게 중국 정부의 구상이다. 과도한 장례 문화를 바로잡겠다는 목적도 있다. 이에 장시(江西)성 등 지방정부에서는 공무원들이 집집마다 들이닥쳐 노인들이 보관하던 관을 강제 몰수하는 일까지 벌어지고 있다. '집에 빈 관을 두면 장수(長壽)한다'고 믿는 중국인이 많다. 관 몰수 과정에서 노인들이 울부짖으며 강하게 저항하는 영상이 인터넷에 퍼지면서 비판 여론이 일기도 했다.

 

FT는 "중국 정부가 묘 철거까지 나선 건 농경지 확보라는 목적 때문"이라고 했다. '식량 자급자족을 유지하려

 

면 최소 1억2400만㏊(중국 전체 면적의 약 13%)의 농지를 반드시 유지해야 한다'는 게 중국 정부의 방침이다. 그런데 도시화와 토지 오염으로 농경지가 급감하자 묘지를 농지로 개간하는 정책을 밀어붙이고 있다는 것이다. 위안찬싱 중국 우시시립대 교수는 "정부가 죽은 사람의 땅까지 빼앗는다는 인식이 퍼지면서 주민들의 감정이 격화하고 있다"고 FT에 말했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100.25.43.188'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