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해외

 
작성일 : 19-06-14 11:45
“공동묘지 주인에게 투표 안 했으니 시신 옮겨라”
 글쓴이 : 한국장례신…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한 지역에서 공동묘지 주인에게 투표하지 않았다는 이유로 묘를 옮길 것을 요구 받았다고 주장하는 한 주민이 자신의 정치적 신념을 지키겠다며 친척의 시신을 이장하기 위해 묘를 부수고 있다. 현지 매체4월 치러진 인도네시아 총선에서 공동묘지 주인에게 투표하지 않은 한 유권자가 친척들의 무덤을 파내는 황당한 일이 벌어졌다. 정치적 신념을 지키려고 이장을 선택했다는 것이다.
 
13일 현지 매체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술라웨시섬 타칼라르 지역 주민 압둘씨는 “417일 대선과 함께 치러진 국회의원 선거에서 그린드라당 소속 후보인 공동묘지 주인에게 투표하지 않아 어쩔 수 없이 친척들의 시신 4구를 11일 이장했다고 주장했다. 그린드라당 총재는 이번 대선에서 야권 후보로 나섰다가 조코 위도도 대통령에게 패한 프라보워 수비안토다.
 
압둘씨는 공동묘지 주인의 부인이 시신을 옮기라고 했다라며 내 동생이 그린드라당에서 일하지만, 나는 그린드라당에 투표할 생각이 전혀 없고 정치적 소신을 바꾸는 것도 불가능하다고 말했다. 그는 여당인 골카르당의 지부장을 맡고 있다.
 
해당 지역의 지방자치단체장은 유해가 이미 옮겨진 후에 분쟁에 대한 보고를 받았다라며 미리 알았다면 지방 정부가 중재자로서 합법적으로 개입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정치적 선호 때문에 반대편에 선 누군가의 친척 시신을 옮기라고 요구하는 것은 비윤리적이며 다시는 이런 일이 일어나지 않기를 바란다고 덧붙였다.
 
정작 공동묘지 주인은 그런 말을 한 적이 없고, 무덤을 옮긴 사람이 누군지도 모른다고 이장 요구 주장을 부인했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04.169.76'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