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해외

 
작성일 : 20-01-20 10:46
시신을 미생물로 분해해 거름으로 만드는 ‘인간 퇴비화 장례’ 논란
 글쓴이 : 한국장례신…
 
모든 것은 흙에서 나서 나중에 또한 흙으로 돌아간다고 그리스 철학자 크세노파네스가 말했다. , 인간은 죽으면 땅에 묻히거나 화석연료의 도움을 받아 다시 땅으로 돌아간다.
 
그러나 인류의 오래된 장례 문화인 매장과 화장은 최근 들어 환경오염과 토지 부족의 원인이라는 비판을 거세게 받고 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미국에선 오는 5월부터 시신을 묻거나 태우지 않고 땅에 도움이 되는 방식으로 처리하는 시신 퇴비화가 본격 시행된다. 장례업계는 매장과 화장이 주를 이루는 미국의 장례 문화에 큰 영향을 미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하지만 천주교 등 종교단체를 중심으로 인간의 존엄성을 해친다는 반발도 커지고 있다.
 
지난해 5월 미국에서 처음으로 시신을 천연 유기 환원가수분해프로세스로 처리할 수 있도록 허용하는 법안이 통과됐다. 이후 시신 퇴비화를 가장 발 빠르게 도입한 곳이 워싱턴주다. 여기에 발맞춰 시신 퇴비화 장례(이하 퇴비장) 서비스를 최초로 제공하는 회사 리컴포즈2021년 퇴비장 시설을 개장할 계획이다.
 
시신 퇴비화는 시신을 나무조각으로 가득 찬 용기 안에서 약 30일간 미생물에 의해 분해되는 재구성과정을 거쳐 정원 화단이나 텃밭에 쓰이는 거름으로 만드는 것이다. 치아와 뼈 등을 포함한 모든 육체는 퇴비화된다. 해로운 미생물 등 병원체도 분해가 가능해 질병으로 죽은 사람도 퇴비장이 가능하다. 그러나 전염성이 높은 괴질의 일종인 에볼라 바이러스나 크로이츠펠트·야코프병 등으로 사망한 사람 등은 퇴비장에서 제외될 방침이다.
 
퇴비장의 장점은 저렴하고 친환경적이며 대도시의 토지 부족 문제를 해소할 수 있다는 것 등이다. 리컴포즈 관계자는 관과 묘지가 필요하지 않고 화학물질이 생성되지 않아 친환경적으로 처리할 수 있는 안전한 방법이라며 매장과 화장으로 발생하는 각종 문제를 해결하고 인간이 온전히 흙으로 돌아갈 수 있는 유일한 해법이라고 강조했다.
 
리컴포즈에 따르면 시신 한 구에서 얻어지는 퇴비는 약 0.76(760) 정도이며, 수목장과는 달리 퇴비를 유족이 가져가거나 기부할 수 있다. 퇴비장 비용은 5500달러(637만원) 정도가 될 전망이다. 워싱턴의 표준 장례비용은 수목장 6000달러(695만원), 화장 7000~1만 달러(811~1150만원), 매장 8000달러(927만원) 선으로 다른 장례 방식보다 저렴하다.
 
특히 토양오염을 막을 수 있는 것도 장점이다. 미국에선 시신의 방부 처리가 땅을 오염시키는 주범으로 알려졌다. 남북전쟁 당시 전사한 군인의 시신을 보존하기 위해 시작된 방부 처리가 미국의 장례 문화로 자리잡으면서 오늘날까지 이어지고 있다. 땅에 남은 방부 약품 때문에 미국의 공동묘지 주변 토양이 황폐화될 뿐 아니라 각종 유해 박테리아, 심지어 발암물질까지 검출되기도 한다. 따라서 인간 퇴비화는 이런 문제를 해결할 수 있는 대안으로 거론되고 있다.
 
하지만 종교계를 중심으로 인간의 존엄성을 해치는 것이란 반발도 만만치 않다. 워싱턴주의 천주교계는 인간을 존중하지 않는 행위라는 편지를 주 상원에 보내는 등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천주교계 한 관계자는 죽은 인간도 존엄성을 존중받아야 한다면서 시신을 일부러 부패시켜 거름으로 쓴다는 것은 도저히 용납할 수 없는 행동이라고 비판했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235.66.217'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