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해외

 
작성일 : 20-04-30 17:50
에콰도르서 잘못 전달된 코로나19 시신…살아있는 사람 장례치러
 글쓴이 : 한국장례신…
 

에.jpg

에콰도르에서 살아있는 사람을 사망 선고하고 장례식까지 치르는 사건이 발생했다. 병원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의심 환자의 신원을 오인해 다른 이의 시신을 가족에게 넘겨준 것이다.

 

26일(현지시간) 에콰도르 일간 엘코메르시오와 AFP통신 등에 따르면 에콰도르 과야킬에 사는 74세 여성 알바 마루리는 40도 이상의 고열과 호흡 곤란 등의 증세를 보여 지난달 27일 오전 병원에 입원했다. 그날 저녁 병원은 마루리의 동생 아우라 마루리에게 전화해 언니 사망 소식을 알렸다.

 

일주일 후 가족들은 병원 영안실에 가서 병원 측이 보여준 시신을 확인했다. 감염 위험 때문에 1.5m쯤 떨어져 시신을 확인했고, 당시 시신은 알바와 머리 모양, 피부색, 상처 위치까지 같았다. 가족들은 알바가 사망했다고 판단한 뒤 곧바로 장례식장으로 옮겨 화장했다.

 

그리고 몇 주 지난 이 달 24일 병원 관계자들은 동생 아우라 마루리의 집을 찾아와 언니 알바가 아직 병원에 살아 있으며, 곧 퇴원을 앞두고 있다는 사실을 전했다. 알고보니 알바는 입원 후 증상이 심해져 3주간 의식이 없던 상태였다. 병원은 다른 사망자를 알바로 오인해 시신을 가족에게 넘긴 것이다.

 

병원 측은 23일 알바가 깨어나 의료진에게 자신의 이름을 말하고 가족에게 연락을 부탁하면서 끔찍한 실수를 깨달았다. 죽은 줄 알았던 알바가 살아 있다는 것을 알게 된 가족들은 “기적”이라며 일단 기쁨을 표현했다. 그러나 병원에 장례비와 정신적 충격에 따른 위자료를 청구하는 소송을 제기할 계획이다.

 

알바의 가족이 집에 가져온 유골은 아직 누구의 것인지 밝혀지지 않았다. 에콰도르 보건부는 병원과 함께 사건을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이번 사건은 코로나19 확산으로 의료 체계 붕괴 위기에 놓인 과야킬의 상황을 고스란히 보여준다. 현재 에콰도르 전체 코로나19 사망자는 576명이지만 과야킬에서만 평소보다 전체 사망자가 수천 명 이상 불어난 것을 고려하면 공식 통계에 잡히지 않은 코로나19 사망자가 훨씬 많을 것으로 추정된다. 알바 역시 코로나19 의심 증상을 보였지만 검사를 받지 않아 확진자로 분류되지 않았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29.119.29'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