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해외

 
작성일 : 21-03-08 14:58
사망선고 받은 ‘산 사람 장례 치를 뻔’
 글쓴이 : 한국장례신…
 
인.jpg

타임스오브인디아는
3일 보도에서 사망선고를 받은 남성이 살아있는 것으로 확인돼 재차 병실로 이동하는 소동이 있었다고 전했다.
 
지난달 27일 인도 카르나타카주마할린가푸라 지역에서 오토바이 사고가 발생했다. 중상을 입고 인근 개인병원으로 옮겨진 샹카르 샨무크 곰비(27)는 최종 소생 불가 판정을 받았다. 살아날 가망이 없다고 판단한 의료진은 인공호흡기를 떼고 가족에게 환자를 인계했다.
 
다음 날, 공립 병원으로 이송된 환자에게 공식 사망선고가 내려졌다. 가족들은 공립 병원 의료진이 공식 사망선고를 내렸다. 사후 검사를 위해 우리는 부검을 요청했다고 밝혔다.
 
가족 요청으로 부검에 들어간 병리학자가 메스를 갖다 대려는 순간, 차가운 부검실에 누워있던 시신이 꿈틀했다. 부검의는 사망 소식을 듣고 파견을 나갔는데 부검대 위 시신이 움직이고 있었다. 손과 다리를 떠는 것이 분명 살아있는 사람이었다고 설명했다. 가족들은 부검의가 미세한 움직임을 관찰했다고 하더라. 정밀 검사 결과 곰비는 아직 살아있는 것으로 밝혀졌다고 전했다.
 
생존이 확인된 곰비는 곧장 다른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았다. 보건당국 관계자는 사망선고 후 부검실에서 생존이 확인된 환자는 인근 다른 병원으로 이송됐다. 상태도 점차 호전 중이라고 전했다. 그러면서 개인병원 의료진이 인공호흡기를 떼어냈을 때부터 문제가 있었다. 잘못된 판단이었다고 지적했다.
 
가족들은 부검 직전 살아있는 게 확인됐으니 망정이지, 산 사람 장례를 치를 뻔했다며 가슴을 쓸어내렸다. 다만 사망선고 오류에 대해서는 공식적으로 문제를 제기하지 않은 상태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28.52.223'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