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뉴스

해외

 
작성일 : 21-05-15 12:11
印 이슬람 성직자 장례식 '노마스크' 인파
 글쓴이 : 한국장례신…
 

인.jpg

인도에서는 지난 몇 달간 여러 축제와 종교 행사, 지방 선거 유세장 등에 수많은 인파가 몰리면서 바이러스가 크게 확산했다는 지적이 제기돼 왔다.

 

11일 NDTV 등 인도 언론에 따르면 지난 9일 북부 우타르프라데시주 바다운에서 수만명의 무슬림이 참여한 가운데 한 이슬람 성직자의 장례식이 열렸다.

 

우타르프라데시주에는 방역 관련 통행금지령이 내려진 상태지만 이날 인파는 이를 완전히 무시했다.

 

소셜미디어(SNS) 영상 등을 살펴보면 성직자의 관이 이동할 때 길거리를 가득 메운 인파가 따라 움직였다.

 

마스크를 쓴 이는 찾아보기 어려웠고 사람들 간 간격도 거의 없는 밀집 상태였다.

 

이에 경찰은 행사 관련자를 입건하면서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 관계자는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영상을 살펴보고 있다"며 "방역 규정을 어긴 이들에게는 엄격한 조치가 취해질 것"이라고 말했다.

 

중부 하이데라바드에서는 지난 7일 많은 무슬림이 모스크(이슬람 사원)에서 다닥다닥 붙은 채 금요 예배를 하는 모습이 포착되기도 했다.

 

하이데라바드 당국도 정치·종교 집회를 금지한 상태지만 이날 예배에는 수백 명이 참석했다.

 

전문가들은 최근 인도의 코로나19 폭증 원인으로 해이해진 주민의 방역 태세와 이중 변이 바이러스 출현 등을 꼽고 있다.

 

특히 3월 말 전국 곳곳에서 열린 '색의 축제' 홀리, 하루 최대 수백만 명이 참여한 힌두교 축제 '쿰브 멜라', 대규모 지방 선거 유세 등에 수많은 인파가 마스크 없이 밀집했고, 이 과정에서 바이러스가 폭증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하지만 현지에서는 여전히 방역 수칙을 무시한 행사가 곳곳에서 열리는 상황인 것이다.

 

지난 3일에도 서부 구자라트주 나브푸라 마을에서는 수백 명의 여성이 물 항아리를 머리에 인 채 행진하는 종교 행사가 열렸다.

 

이들은 마을의 바일리아데브 사찰로 향했다. 참가자들은 신전 꼭대기에 물을 부으면 코로나19 바이러스를 없앨 수 있다고 믿은 것으로 알려졌다.

 

한편, 인도의 일일 신규 확진자 수는 6∼9일 나흘간 40만명대를 기록한 뒤 최근 이틀 연속 감소했다.

 

보건·가족복지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기준 일일 신규 확진자 수(전날부터 약 24시간 동안 각 주의 집계치 합산)는 32만9천942명으로 집계됐다.

 

지난달 각각 7만명과 3만명에 육박했던 '핫스폿' 서부 마하라슈트라주와 수도 뉴델리의 신규 확진자 수는 이날 3만7천236명과 1만2천651명으로 준 것으로 집계됐다. 



 
   
 

select count(*) as cnt from g4_login where lo_ip = '34.228.52.223'

1017 : Can't find file: 'g4_login' (errno: 2)

error file : /bbs/board.php